현재 0명이 서명했습니다.

대형마트에 플라스틱 쓰레기 없는 쇼핑을 요구하세요

마트에서 산 과일, 채소, 쌀, 반찬. 집에 돌아와 포장을 벗기면 쓰레기통이 금세 차오릅니다.

'일회용 플라스틱'의 평균 사용 시간은 6개월. 하지만 썩는 데 무려 500년이라는 시간이 걸립니다. 바다를 떠도는 수많은 플라스틱은 쓰레기섬을 만들고, 잘게 쪼개져 물고기 먹이가 되어 우리 식탁 위로 돌아옵니다 .

문제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만들고 싶지 않아도 우리에게는 선택권이 많지 않다는 것입니다. 제조사에서, 마트에서 남용되는 일회용 플라스틱 포장재 문제를 더이상 소비자 탓으로 돌려선 안 됩니다.

마트는 소비자에게 일회용 플라스틱의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새로운 쇼핑 방식을 제공해야 합니다.

플라스틱 제로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도록 함께 해주세요!

더 읽어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