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재 0명이 서명했습니다.

대형마트에 플라스틱 쓰레기 없는 쇼핑을 요구하세요

대형마트에서 산 과일, 채소, 반찬. 집에 돌아와 포장을 벗기면 쓰레기통이 금세 차오릅니다.

일회용 플라스틱의 평균 사용 시간은 6개월. 하지만 썩는 데는 무려 500년이 걸립니다.

문제는 우리에게 플라스틱 쓰레기 없이 장 볼 수 있는 선택권이 없다는 것입니다.

그런데, 만약 대형마트가 변한다면 어떨까요? 제조사와 소비자를 잇는 마트가 변한다면 선반에 올려지는 제품이 변하고, 소비자의 플라스틱 없는 삶에 기여할 수 있을 것입니다.

대형마트가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에 소비자가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새로운 쇼핑 방식을 제공할 때까지, 그린피스와 함께해 주세요.

서명해주신 분들 중 추첨을 통해 매월 10분께 '플라스틱 제로 뱃지’를 선물로 보내드립니다 (당첨자분께 개별안내 예정)

더 읽어보기